본문바로가기
경남고용안정지원단 경남고용안정지원단 경남고용안정 선제대응지원센터

전체메뉴

알림마당

언론보도

(경남신문) 경남경영자총협회 올해 주요 사업은 (3·끝) 고용정책사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023-04-25 09:22 조회 149회

본문

  • 지난 2016년 조선업 위기 여파로 경남 경제는 휘청였다. 조선업은 경남 주력 산업 중 하나여서 조선업이라는 경제 기둥이 흔들리자 고용, 소비, 서비스업 등의 지역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 그러던 조선업이 최근엔 수주 호황에도 인력난을 겪고 있다. 이같이 급변하는 경제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고용정책을 미리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앞서 기사를 통해 경남경영자총협회(회장 이상연, 이하 경남경총)의 고용지원, 인력양성 두 가지 사업을 구체적으로 살펴봤다. 경남경총은 이들 사업을 통해 지역 고용과 인력 양성 강화를 위한 손과 발이 됐다면 고용정책을 구상하는 두뇌 역할도 동시에 하고 있다. 정부·경남도·기초지자체 뿐만 아니라 지역 민간단체와 혁신기관들을 한데 묶어 지역산업정책과 연계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기획하는 ‘고용 거버넌스’에 경남경총이 공을 들이고 있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본다.

    경남경총은 고용안정선제대응 지원센터를 통해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 있다. 사진은 항공정비(MRO) 전문인력 양성 훈련과정
    경남경총은 고용안정선제대응 지원센터를 통해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 있다. 사진은 항공정비(MRO) 전문인력 양성 훈련과정
    스마트공장 운영관리인력 양성 훈련과정 모습
    스마트공장 운영관리인력 양성 훈련과정 모습

    ◇고용정책 두뇌 역할 톡톡= 경남경총의 고용정책 수립을 위한 대표적인 기구로는 △경남노사민정협의회 △경남인적자원개발위원회 △경남고용안정지원단 △중소기업훈련지원센터 등이 있다. 경남경총은 이들 기구를 통해 분야별 거버넌스를 운영해 위기산업과 계층별 일자리 문제 해결에 노력하고 있다.

    경남노사민정협의회는 노동계·경영계·전문가·정부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회의체이다. 주로 일자리, 노사관계 등 지역의 노사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최근에는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캠페인 △휴게공간 의무설치 등을 논의했고 지역 근로자의 근로의욕 고취와 상생협력의 노사문화를 확산을 위한 △산업안전컨설팅 지원사업 △노사상생 프로그램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 공장, 디지털 플랫폼 경제 도입 등에 따른 고용·노동·산업의 변화가 예상됨에 따라 일자리 질을 개선하고 변화에 대응하는 선제적인 정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또 사회적 안정망 확보 방안 마련, 노사민정 협력 체계 구축도 병행 추진하며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초석으로 자리잡았다.

    경남인적자원개발위원회(이하 경남인자위)는 지역주도형 인력양성 거버넌스 기구이다. 경남도 경제부지사와 경남경총 회장이 공동 위원장을 맡고 있고 인력 수요 조사를 비롯해 인력 양성 계획을 구상하고 현장에 맞는 인력 양성 사업도 추진한다. 2015년부터 경남지역 인력 및 훈련 수요조사 9회, 기계·자동차·조선·항공 등 산업별 인력수조요사 40회를 진행했다. 또 직업계고 재학생, 경남 청년 일자리 인식 실태 등의 일자리 인식 조사도 진행해 이들 조사는 경남 인력 훈련정책 수립의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민선8기 경상남도 일자리정책과 연계해 ‘경남지역혁신 프로젝트’를 기획해 향후 4년간(2023~2026년) 운영할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는 지역 일자리과제 해결을 위한 명확하고 구체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해당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지역 내 다양한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한 사업을 묶어서 지원한다. 경남경총은 이를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 △경남지역의 혁신전략산업 일자리 창출 △구직·고용 미스매치 문제 해소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2019년부터 진행한 ‘굿 &스마트 일자리창출 프로젝트 사업’은 2083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4개년 사업을 마무리했다.

    경남고용안정지원단의 핵심 사업은 고용안정선제대응 지원센터를 통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고선패)’이다. 경남경총은 창원·김해·사천지역에 센터를 운영하며 그간(2020~2022년) 3700명에게 직접적인 고용서비스를 제공했다. 또 기업의 신규 인력 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그간 990건의 채용 장려금을 지급했고 2400명에게 교육 훈련 프로그램 제공, 330개사에 경영 컨설팅·설비구축 지원 성과를 올렸다.


    고선패는 올해 4년차에 접어들어 그간 노하우를 바탕으로 경남경총은 올해 사업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먼저 정책대상 산업과 연관성이 높음에도 지원을 받지 못하는 일부 기업,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정책 대상 인정 산업 코드를 확대한다. 또 정책대상 산업에 원활한 인력공급을 위해 취업성공금을 신규로 마련해 구직자의 구직 욕구를 증진시키고 재직자 장기근속할 수 있게 노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남경총은 기초지자체별 일자리 목표 공시제 지원 컨설팅 기반사업을 직접 운영하며 지역 내 일자리 거버넌스 기능을 강화하고 지역 일자리 목표 공시제 계획 수립과 실적 도출 내실화에 기여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경남경총 고용정책 담당 관계자는 “단기적으로는 고용위기에 대응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정책이, 중장기적으로는 지역산업 구조고도화, 신산업 기반 고용 창출 정책이 필요하다”며 “경남경총은 노사정 상생정책, 산업고용정책, 위기대응정책, 일자리창출정책을 통합적으로 수행하고 있어 고용정책의 중심축이 되겠다. 지속 가능한 고용정책을 만드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경남경총은 고용정책 수립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7월 열린 경남지역 계층별 일자리 창출 방안 세미나 모습./경남도·경남경총/
    경남경총은 고용정책 수립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7월 열린 경남지역 계층별 일자리 창출 방안 세미나 모습./경남도·경남경총/

    ◇새로 출범한 ‘정책 네트워크’로 정책 고도화= 경남경총은 올해 고용정책사업 고도화를 위해 지역 기관과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지난달 31일 지역 통합 고용 거버넌스 역할을 한층 더 향상시키기 위해 ‘민간기관 고용 협력 네트워크’(이하 고용 네트워크)를 출범했다. 고용 네트워크에는 경남테크노파크,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창원산업진흥원, 경남대, 창원대 등 12개 기관이 참여했다.

    경남경총은 고용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선 고용정책 전문성을 강화할 목표다. 네트워크 참여 기관의 정보, 인적자원 등을 공유하면 지역 산업별 고용정책을 구체화할 수 있다. 또 지역 고용문제와 관련한 지속적인 조사와 분석을 추진해 핵심 문제점을 가려낸다. 핵심 문제를 확인하면 효과적인 개선책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지역 내 기업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전략도 수립할 계획이다. 지역 기업의 경영혁신을 지원할 서비스를 발굴,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고용 네트워크는 고용노동부의 맞춤형 일자리사업에 참여해 23개 사업을 추진해 약 16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상연 경남경총 회장은 “경남 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을 위해 고용정책 수립 및 실행, 일자리 매칭 지원, 직업훈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노동시장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며 “특히 지역 기업들과 연계해 노동시장을 활성화하고 지역 경제와 고용 문제를 해결하는 데 경남경총이 고용 거버넌스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조규홍 기자 hong@knnews.co.kr